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찾아가는 빨래방 다양한 서비스 제공차량 1대 증차·운행 지역 조정으로 더 많은 어르신들이 혜택 누릴 것
   
▲ 찾아가는 빨래방 “다양한 서비스로 새롭게 찾아갑니다”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새해에는 도내 어르신이 더욱 편리하게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어르신에게 세탁시간 동안 다양한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빨래 차량을 6대에서 7대로 증차해 운행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는 가정에서 직접 하기 어려운 이불 등 대형빨래의 세탁을 위해 특수제작 차량이 어르신을 직접 방문해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복지 서비스로 홀로 어르신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안부 확인도 할 수 있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도가 지난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홀로어르신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본 사업을 심화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도는 여러 기관과 협력해, 세탁물 수거에서 건조까지 소요되는 약 5시간의 틈새 시간 동안 치매예방 교육,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 건강상담, 한방진료, 노래교실, 위문공연 등 다양한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한다.

또한, 빨래 차량을 1대 증차하고 인구수에 따라 차량 운행 권역을 조정해 더 많은 홀로 어르신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도는 시군과 협의해 방문일정과 새롭게 추가된 서비스 내용 등을 도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사후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다.

경남도 박영규 노인복지과장은 “홀로 사는 어르신들이 계속 늘어남에 따라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 사업을 더욱 심화해야겠다고 판단했다”며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와 경남이 가진 지역 서비스 자원을 연계해 현장 복지서비스 분야 전국적인 우수 사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본 사업을 2015년 전국 최초로 시행했으며 2017년부터는 도내 전 시군으로 확대해 추진하고 있다.

현재는 도를 대표하는 체감형 생활복지 사업으로 자리매김해, 전국적으로 많은 자치단체에서 이를 벤치마킹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