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중위소득 및 생계급여 지원기준 상향생계급여 4인가구 기준 역대 역대 최대인 13.16% 인상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2024년도 기준 중위소득을 6.09% 인상하고 생계급여 기준을 역대 최대인 13.16% 인상한다고 밝혔다.

2024년 생계급여 최대급여액은 4인 가구 기준으로 183만 3,580원이며 이는 작년 생계급여 최대급여액인 162만 290원에서 13.16% 인상된 금액이다.

생계급여 수급자의 약 80%를 차지하는 1인 가구 기준 생계급여 최대급여액은 작년 62만 3,370원에서 2024년 71만 3,110원으로 14.4% 인상된다.

또한, 2017년 이후 7년 만에 생계급여 선정기준을 기준 중위소득의 30%에서 32%로 상향했다.

이에 따라 이전 연도에 선정기준 초과로 인해 수급혜택을 받지 못했던 가구는 재신청을 통해 완화된 기준에 적합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시 관계자는 “기준 중위소득 및 생계급여 선정기준 완화로 저소득층 빈곤 사각지대가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강화되는 만큼 저소득층 생활이 한층 더 나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수급 희망 가구는 주민등록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또는 복지로 누리집을 통해 연중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진주시청 복지정책과 및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