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의대 정원 대폭 확대하고 창원 의과대학 신설해야”2000년 수준의 350명 증원 언급에 지역 시민사회 걱정과 우려 고조
   
▲ 창원시“의대 정원 대폭 확대하고 창원 의과대학 신설해야”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의료계와 의학계를 대표하는 단체가 2025학년도 의대정원 350명 확대가 적절하다고 발표하자 의과대학 정원을 대폭 늘리고 창원 의과대학을 신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9일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는 “2025학년도 입학 정원에 반영할 수 있는 정원 규모는 350명 수준이 적절하다”고 발표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이 보건복지부의 의대 입학정원 수요조사에 2025년부터 최대 2847명, 2030년까지 최대 3953명 정원 증원을 희망한다고 답변했지만 의대 정원 증원 규모를 '350명 적절'로 입장 변경한 것에 대해 지역시민들은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해서는 의대 증원이 대폭적으로 되어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의약분업 당시 의료계 요구에 따라 의사수는 351명이 줄었고 2006년 이후 감축했던 의사 수는 3,058명에 묶여 있다.

현재, 경남의 유일한 의과대학인 경상국립대학교 정원 76명으로는 경남의 의료인력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창원지역 의과대학 신설의 이유와 명분은 차고 넘친다.

2021년 기준 경남의 뇌혈관 질환 사망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제대로 치료를 받았으면 사망을 피할 수 있었던 사망자의 수는 1,560명으로 인구 10만명 대비 47.3명으로 전국 1위이다.

이는 경남의 의사 수가 부족해 발생하는 의료 불균형을 보여주는 단편에 불과하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지역의료 불균형 해소, 공공 필수의료 확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중부 경남권에 창원 의과대학을 신설해 의료인력 공급을 확대하는 것이 유일한 해답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실시한 경남도민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의사인력이 부족하다고 답했고 의사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창원특례시 의대 신설에 84% 이상이 찬성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