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특례시, 공공건축 레벨 업 위해 전담부서 신설3개 팀 13명의 전문 기술직 공무원이 설계부터 완공까지
진해문화센터 도서관 조감도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공공건축물 건립사업의 기획·설계 단계부터 전문성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도시정책국에 공공시설과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사업을 추진하는 각 부서에서 개별적으로 공공건축물 건립사업을 추진하였으나, 전문인력과 기술적 전문성을 위해 전담부서의 설치가 계속적으로 요구되어져 왔다.

올해 1월 시의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공공시설과는 건축·토목·전기·통신분야 등 전문 기술직 공무원 13명이 3개의 팀으로 구성되어 10억 이상 공사의 설계용역, 공사감독 및 준공검사까지 업무를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주요 사업은 진해문화센터 및 도서관, 민주주의 전당, 시립 미술관·박물관, 내서 도서관 신축사업 등으로 시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대형 공공시설 공사다.

안제문 도시정책국장은 “공공시설과의 신설에 따라, 공공건축이 갖는 문화적 가치와 효율성을 높이고, 공공건축 디자인도 시민의 자산이라는 생각으로 신설 부서 관리·운영에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