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특례시, 미래 50년 여는 혁신성장의 길로 전력 질주신년 기자간담회서 청사진 발표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18일 시청 시민홀에서 2024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시가 새롭게 다져온 시정 기반을 바탕으로 미래 50년을 여는 혁신성장의 길로 전력 질주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18일 시청 시민홀에서 2024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창원시의 핵심 키워드인 ‘혁신성장 전환 가속화’를 골자로 한 2024년 시정운영방향을 발표했다.

홍남표 시장은 “지난해는 창원이 가장 잘하는 제조산업의 대혁신과 도시 공간의 재구조화를 통해 혁신성장으로 나아갈 기틀을 마련한 해였다면, 올해는 그 잠재력이 폭발하는 시작점이 되는 해”임을 강조했다.

홍 시장은 본격적인 시정 운영 방향 설명에 앞서 창원국가산단2.0 유치,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 수서행 SRT 경전선 운행 개시, 구산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의 공익사업 ‘조건부 인정’ 승인 등 지난해 성과를 시민과 공유했다.

이어 △산업·경제 △복지·안전 △문화·해양·환경 △도시·교통 △청년·인구 분야별로 올해를 이끌어 갈 주요 시정 비전과 핵심 전략 사업을 소개했다.

◆ 창원 미래 50년을 이끌어 갈 ‘혁신 엔진’ 본격 가동 

최우선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 주체인 기업의 혁신 촉발을 지원할 ‘성장동력 발굴’과 ‘인프라 조성’을 본격화해 창원의 혁신 엔진을 가속화해 나간다.

먼저 성장동력의 전초기지가 될 ‘창원국가산단2.0’은 연내 예비타당성 통과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경남의 단일 R&D 프로젝트 사상 최대 규모(총 사업비 5,000억 원)인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수소파워트레인 연구 실증단지 등 핵심콘텐츠를 구체화하고 앵커기업 유치에도 전력을 쏟아 조성 시기를 최대한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기존의 창원국가산단은 대변혁에 착수한다. 미래 50년을 다시금 이끌기 위해 준공업지역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정비를 포함한 미래 비전을 올해 4월 50주년 기념식에 맞추어 발표한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제조 디지털 전환(DX)에도 박차를 가하는 한편 산업별 특성에 맞는 특구와 특화단지 지정에도 행정력을 집중해 수출과 기업 투자유치 기반을 착실히 다져 나갈 예정이다.

마산지역은 잃어버린 활력을 되찾기 위해 신성장 동력 창출에 나선다.

전국 최초로 ‘디지털 자유무역지역’을 조성해 지식기반 ICT 산업, 첨단 제조업이 집적된 도시첨단산단을 조성하고, 마산자유무역지역은 국가산단 지정으로 용도 다변화 등을 통해 새로운 생태계를 구축해 나간다. 이와 함께 제조업 위주의 중리·봉암공단 고도화에도 힘을 쏟는다.

진해지역은 ‘항만·물류 허브’로 도약할 기반을 마련한다. 진해신항, 가덕도신공항 건설 및 국가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계획에 따라 ‘창원 중심 트라이포트 기반 국제물류특구’ 구축을 위한 용역을 실시하고, 이와 연계한 진해신항 항만배후단지 확대 지정도 국가계획에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도 미래 먹거리가 될 초거대 제조 AI 서비스, 미래 항공모빌리티(AAM) 등 신산업 육성에도 본격 돌입해 창원의 혁신성장을 이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18일 시청 시민홀에서 2024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시민의 복지와 안전을 책임지는 든든한 시정 

시정의 최우선 가치인 시민의 행복과 안전은 더욱더 세심히 살펴 견고하고 든든한 울타리를 만들어 나간다.

워킹맘·대디의 일·가정의 양립을 지원하는 ‘창원맘 커뮤니티센터’와 원스톱 복합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원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해 맞벌이·한부모 가정 등 아동돌봄 수요에 대응하고 양육 공백 방지에 앞장선다.

시민의 활력 넘치고 건강한 일상 지원을 목표로 ‘권역별 맨발 걷기 산책로’ 인프라 구축에도 나선다. 기존에 설치된 10개소 외에 23개소를 추가 조성할 계획으로 그 중 예산이 확보된 8개소는 올해 4월까지 준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또한, 파크골프장 5개소(80홀)를 신규 확충하고 운영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여가 생활을 즐기도록 힘을 쏟는다.

극단적 이상기후 현상으로 빈번하게 발생하는 자연재난에 대비한 ‘재난 대응 혁신전략’ 추진에도 만전을 기한다.

특히, 지난해 범람 위기를 겪은 창원천은 도시침수 스마트 대응시스템 구축과 하천 준설 등을 통해 침수 위험을 미연에 방지한다.

또한, 명서지구 등 8개 지구에 우수저류시설 설치 및 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해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한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18일 시청 시민홀에서 2024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일상에 풍요로움을 더하는 도시품격 

세 번째로 홍 시장은 창원의 품격을 높이고 일상에 풍요로움을 더할 창원만의 매력을 입힌 문화·환경 콘텐츠의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바다의 무한한 가능성을 활용한 △해안선과 연계한 해양정책 기본계획 수립 △구산해양관광단지 조성 △명동마리나항만 개발 △ 마산해양신도시 조성·개발 등을 추진해 남해안권 해양레저관광 거점 중심도시로 우뚝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진해 벚꽃로드, 한류테마 인공정원 등 5개 사업을 담은 남부권(남동권-창원) 광역관광개발사업을 본격화하고 창원시 장기표류사업이었던 창원문화복합타운의 운영 방향을 올 상반기 내 확정지어 시민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2040 지속가능 도시 비전’을 수립해 경제·사회·환경이 조화로운 지속 가능한 도시로의 이행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도시의 격을 높여 나간다.

◆ 미래 공간 수요에 맞는 유기적인 도시 설계 >

미래 공간 수요에 맞는 도시공간 재편으로 ‘입체적으로 연결된 미래도시’를 조성한다.

‘동대구~창원 고속철도’, ‘창원국가산단2.0~진해신항~가덕도신공항을 연결하는 산업선’ 등 신규 철도망 5개 노선을 국토부 제5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해 수도권까지 2시간대 생활권을 실현하고, 국가 물류 중심지로 나아갈 교두보도 마련한다.

도시철도(트램) 도입을 위한 절차에도 본격 돌입하여 올 3월 개통을 앞둔 S-BRT, 기존 버스를 유기적으로 연계하는 통합 대중교통망을 구축할 전망이다.

나아가 미래 교통 거점이 될 ‘마산역 미래형 환승센터’의 기본계획에는 주변 상권과 연계한 종합적 방향을 담아 도시재생 및 상권 활성화 효과까지 내다보고 있다.

이 밖에도 △2030 창원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창원 업무지구, 준공업지역 공간구조 재편을 통해 도시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나간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18일 시청 시민홀에서 2024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청년의 꿈과 기회가 보장되는 역동적인 도시 

마지막으로 창원 미래 50년의 주역이 될 청년들이 창원에서 꿈꾸고 성장하도록 교육, 일자리 등 양질의 기회를 보장하는 청년 정책을 마련했다.

시민의 건강권 수호와 우수한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의과대학 유치에도 전력을 쏟는다. 창원 의대 신설에 시민의 염원을 결집하는 한편, 그 필요성과 당위성을 정부와 국회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올해는 반드시 창원의 30년 숙원을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대학 혁신과 연계한 체계적인 인재 양성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단기적으로는 글로컬대학 선정 지원, 선호기업 일자리 연계 지원 등에 집중하고, 장기적으로는 인재양성-취·창업-정주 선순환 시스템을 정립하여 창원의 미래 50년을 이끌 핵심 인재를 양성한다.

나아가 청년 연령을 기존 19~34세에서 39세로 상향 조정하여 수혜 대상자를 확대하고, 관내 대학 1학년 신입생에게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하는 ‘창원 새내기 지원금’ 도 신설해 청년의 생활비 부담을 덜어준다.

홍 시장은 “최초의 계획도시에서 지금의 특례시까지 수많은 변화를 선도해온 창원은 이제 미래 첨단도시로 나아갈 준비를 마쳤다”라며, “새롭게 다져온 시정 기반을 바탕으로 혁신의 선두에 서서 시민이 체감하는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 가도록 시정 역량을 쏟아붓겠다”라고 강력한 의지를 전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