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S-BRT 공사 사고·불편 대책 부족...조속한 마무리 당부창원시의회 백승규 의원 5분 자유발언
백승규 의원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시의회 백승규 의원(가음정, 성주동)은 18일 현재 진행 중인 고급형 간선급행버스체계(S-BRT) 공사와 관련해 사고와 불편이 이어지지 않도록 조속히 진행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 의원은 이날 제13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S-BRT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S-BRT 사업은 버스 우선 신호처리, 폐쇄형 정류장, 사전 요금 지불 등을 갖춰 대중교통 시스템의 정시·신속·쾌적·안정성을 높이는 것이다. 

창원시는 지난해 4월 공사를 시작했으며, 현재 공정률은 60% 정도다.

백 의원은 “민선 7기 때 우려했던 문제가 전혀 해결되지 않은 채 공사가 진행 중”이라며 “차량이 시설물을 들이받거나 피하려다 사고가 발생하는 등 안전사고 대비책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교통 체증과 공사 기간 연장에 따른 시민 불편도 언급했다.

특히 백 의원은 공사 중 광장변경(안) 연구용역 진행에 대해 “착공하기 전에 충분히 검토해 진행해야지, 왜 착공하고 나서 진행하는 것인가”라며 “공사 기간을 늘리는 이유가 될 것이며, 체계적이지 못한 공사로 시민의 피해만 커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 의원은 창원시에 하루빨리 문제점을 개선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하고, 조속히 공사를 진행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