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디지털 자유무역지역’ 추진 방향 제시홍남표 시장, “CES 2024의 중심은 AI...디지털 자유무역지역으로 향해야”
홍남표 시장 간부회의 주재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 홍남표 시장이 19일 간부회의에서 CES 2024 참가 소회를 밝히며, 해양신도시에 조성될 ‘디지털 자유무역지역’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홍 시장은 CES 2024에서 AI를 통해 세상의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CES 2024에서 AI가 전면에 나서며 모든 산업군에 영향을 미칠 것을 예고했다. 실제로 여러 기업은 AI 관련 제품을 소개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홍 시장은 “이번 박람회를 보면서 마산 디지털 자유무역지역에 어떤 것들을 넣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대기업부터 창업 초기기업까지, AI나 디지털과 관련된 기업들을 마산 해양신도시에 유치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그런 업체들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왜 마산인지, 왜 해양신도시인지 이유를 제시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유인책이 필요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창원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제조 디지털 전환(DX)에도 박차를 가한다. 산업별 특성에 맞는 특구와 특화단지 지정에도 행정력을 집중해 수출과 기업 투자유치 기반을 착실히 다져 나갈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