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도시의 물순환 위한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 추진빗물을 이용하고 땅속으로 침투시켜 도시화로 인한 물순환 왜곡현상 개선
정숙이 기후환경국장이 25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 정숙이 기후환경국장은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창원스포츠파크, 진해구청, 마산종합운동장에 사업비 110억원으로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은 저영향개발 기법을 이용해 빗물을 직접 유출시키지 않고 땅으로 침투·여과·저류하도록 해 자연상태의 물순환 체계로 회복하는 사업이다.

시는 불투수 면적의 증가로 빗물이 하천으로 직접 유출되면서 발생하는 문제와 기후변화로 인한 기존 물순환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환경부 공모를 통해 국비 50%와 도비 15%를 확보했다.

이번 사업의 주요내용은 기존 주차장 부지는 잔디블럭과 투수블럭으로 교체해 빗물을 침투시키고 식생체류지, 식생수로 침투도랑 등을 조성해 우수유출과 비점오염원을 저감하고자 한다.

또한 빗물저류조와 빗물저금통 등을 설치해 조경용수 및 청소용수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공정은 창원스포츠파크는 실시설계를 완료해 공사를 진행중이며 진해구청은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용역을 환경부 승인 의뢰 중으로 올해 2개소 준공을 목표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2023년 공모에 선정된 마산종합운동장도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올해 착수해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정숙이 기후환경국장은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으로 도시화로 인해 강우 시 발생하는 비점오염원을 저감하고 저류된 빗물을 재이용해 빗물도 자원이라는 인식을 제고하고 물순환 체계를 회복해 건강한 물순환도시로 거듭나도록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