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신청사 건립’ 군민설명회 개최‘청사 및 의회 : 1+1 설계안’설명…의견 청취
   
▲ 남해군‘신청사 건립’군민설명회 개최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은 29일 남해마늘연구소 대회의실에서 ‘남해군 청사신축 사업 군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그간 추진사항과 변경된 설계안 등을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일선 마을 이장과 주민자치회 관계자 등 군민 150여명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남해군은 군민 의견 청취에 앞서 지난해 12월 발표한 설계 변경안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남해군은 당초 5개의 건물로 구성된 신청사 설계안을 제시한 바 있으나, 급격한 물가상승으로 인한 건축비 급등 등 외부환경 변화에 따라 설계안 변경이 불가피했다.

또한 문화재청의 ‘남해읍성 유적의 현지 복토보존 조치’ 및 행정안전부의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에 따른 사업비 축소’ 결정을 반영해야 했다.

이에 남해군은 ‘청사신축 추진위원회’와 ‘청사신축 기술자문위원회’ 회의를 거쳐 지난 12월 ‘청사 1동, 의회 1동’으로 구성된 설계 변경안을 마련했다.

‘청사 1동, 의회 1동’안은 신축 후에도 유지관리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남해군은 효율적인 내부동선 중앙광장과 연계한 접근성 향상 주민편의공간 확충 채광 및 환기 개선 등의 계획을 다듬어 기본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군민들은 청사 내 읍성 주변 주차계획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에너지 자립률 향상 첨단 AI 시스템 도입을 통한 민원서비스 증대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장충남 군수는 “몇 년 사이에 건축비가 급등하면서 설계변경이 불가피했다”며 “군민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남해군 최적의 신청사가 건립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남해군 청사신축 사업과 관련한 민간 편입건물 철거율은 90%에 이르고 있다.

문화재 발굴조사와 문화재청 심의도 마쳤다.

발굴된 읍성은 보존되고 역사공원이 조성될 계획이다.

신청사 건물은 읍성 터와 이격해 들어설 계획이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