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군병 700기 입영 맞아 4년 만에 입영식 재개코로나19 이후 4년 만의 입영식
해군병 700기 입영장병들이 가족들의 응원을 받으며 신병교육대대로 이동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 교육사령부는 5일 4년 만에 해군병 700기 1,600여명의 입영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입영식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2020년 2월 해군병 664기 입영식을 마지막으로 중단되었다가 4년 만에 가족이 참가하는 입영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입영식에서 부모님 격려사를 한 김성수 해군병의 모친 배복미 씨는 “아들을 군대 보내는 부모 마음은 모두 같을 것이다. 앞으로 고생할 아들이 걱정되고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이 나기도 한다. 오늘 직접 부대에 들어와서 훈련 영상을 보고, 관계자분들의 설명을 들으니 조금은 마음이 놓인다.”며 입영식에 참가한 소감을 밝혔다.

신유찬 기초군사교육단장(준장)은 “1946년 해군병 1기가 입소한 지 78년이 지난 오늘날, 조국 해양수호의 역사를 이어나갈 해군병 700기 입영 장병 여러분을 가족, 친지분들과 함께 맞이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입영 장병들은 인권과 규정을 존중하는 훈련 속에 진정한 해군병으로 다시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제700기 해군병 입영대상자들은 1주간의 입영주를 거친 뒤 4주간의 체계적인 훈련을 통하여 군인 기본자세와 전투기술을 연마하고, 인성과 리더십 배양을 위해 군인화·해군화까지 총 2단계의 교육훈련을 거쳐 오는 3월 8일(금) 수료하게 된다.

신병교육대대 홍동석 대대장(중령)이 해군병 700기 교육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한편, 교육사는 4년 만의 입영식 재개에 따라 입영 장병 및 가족들을 위해 일일찻집을 운영하고, 군악대의 축하공연으로 즐거운 분위기를 조성했다. 

또한, 해군 홍보 및 군복체험 등을 할 수 있는 모병부스와 포토존을 설치하여 해군 홍보물품을 배부하여 입영 장병과 가족들이 해군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도록 했다.

행사장 한편에는 LED 영상차량을 배치하여 훈련병들이 5주간 받게 될 훈련 및 해군 관련 홍보영상 등을 상영하여 입영에 대한 궁금증과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게 했다.

더불어, 행사장에는 국방부에서 주관하는 ‘6·25 전사자 유가족 DNA 시료채취 홍보부스’를 설치하여 호국영웅 유가족 찾기 사업을 홍보했으며, 창원시에서 주관하는 관광·특산품 홍보센터도 마련되어 ‘민·관·군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場)’으로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한편, 교육사는 해군병 입대 희망자들이 해군에 입영하는 날짜에 대하여 선택지를 늘리기 위해서 모집횟수를 8회에서 11회로 늘리고, 양성교육 기간도 6주에서 5주로 단축했다.

뿐만 아니라, 훈련병들의 단절감을 없애고,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하여, 훈련 기간 중 주말 간 1시간의 휴대전화 사용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네이버 밴드’로 부대-훈련병 군가족 간의 소통공간을 만들어 가족들에게 훈련 사진을 제공하고, 공지 및 각종 문의 사항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