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본격 추진태양광·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 밀양시, 2024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본격 추진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지난해 산업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2024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올해 3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주택·공공·상업건물 등에 신재생에너지원인 2종 이상의 에너지원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올해 사업비는 15억원이다.

시는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삼랑진읍, 하남읍, 부북면, 상동면, 산외면, 단장면, 상남면, 초동면, 청도면 등 9개 읍·면 1,135곳에 63억원을 투자해 신재생에너지원 설치를 완료했다.

올해는 청도면, 부북면, 상동면, 산외면, 무안면, 산내면 등 6개 면 217곳에 신재생에너지원 사업을 시행하며 자부담 비율은 20% 내외다.

시는 신재생에너지원에 대한 주민수요를 충족하고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공모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허동식 밀양시장 권한대행은“최근 전기요금, 난방비 상승으로 서민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앞으로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많이 보급해 에너지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융복합지원사업을 포함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