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해 김하용 예비후보 "이제는 지역사람이 돼야"낙하산 공천 결사 반대
진해 김하용 예비후보가 2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낙하산 공천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 진해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하용 예비후보가 2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는 지역사람이 국회의원이 돼야 하며, 낙하산 공천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국민의힘 공관위에서 경선 절차를 무시하고 진해구민의 열망을 외면한 채 진해에 관심도 없었던 인사를 또다시 낙하산으로 후보자를 낙점해 내려보낸다는 소문에 진해시민들은 흥분하고 있다"며 "이달곤 의원조차 지난 24일 진해 당사에서 '공관위에서 경선 절차를 무시하고 낙하산 인사를 배정해 부득이 불출마를 선언했다'는 보도를 접했다"고 밝혔다.

그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과 다를 바 없다"며 "한동훈 비상대책 위원장과 국민의힘 시스템 공천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고, 국민의힘은 희망 없는 정당으로 진해구민들의 기억에서 지워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만약, 진해구민의 여론을 무시한 채 안일한 생각으로 낙하산 인물을 고집하면 진해구 국회의원은 국민의힘이 아니라 민주당에 헌납하게 될 것이며, 그 모든 책임은 국민의힘 공관위와 이달곤 의원에게 있다"며 "진해구민들의 진해 사랑과 현명한 판단에 우리 진해는 잠자지 않고 발전하리라는 것을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마·창·진 통합 이후 우리 진해는 발전이 멈춘 도시였다. 지난 19대, 20대, 21대 국회의원이 낙하산 공천으로 당선되었지만 지역 발전을 위한 성과는 없었다"며 "만약 낙하산 공천이 된다면 20만 진해구민들을 무시한 처사로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국민의힘 박춘덕, 이성희 예비후보도 함께 참석해 합동 기자회견으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개인적인 사유로 불참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