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운해장학재단 장학금 24억원 장학생 300명에 지급최평규 이사장 제11기 운해장학생 장학증서 수여
운해장학재단 최평규 이사장이 제11기 장학증서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SNT그룹 최평규 이사장인 운해장학재단이 이공계 인재육성과 교육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한 제11기 운해장학생 300명에게 1인당 800만원씩 총 24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장학증서 수여식이 26일 그랜드머큐어앰배서더창원에서 열렸다.

이날 장학증서 수여식은 최평규 이사장을 비롯한 재단 관계자와 전국에서 선발된 11기 운해장학생과 가족, 차정인 부산대학교 총장, 이상연 경남경영자총협회 회장, 최재호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등 총 400여명이 참석했다.

운해장학재단은 지난 2013년 설립 이후 매년 이공계 우수 대학생 등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이에 따라 11년 동안 지급한 운해장학금은 약 84억여원으로 늘어났으며, 수혜를 받은 운해장학생은 1,000명을 넘어섰다.

운해장학재단 제11기 장학증서 수여식 기념촬영

최평규 이사장은 “대한민국 ‘한강의 기적’의 중심에는 파독 간호사와 광부들, 베트남전 참전용사들, 중동 사막의 근로자들과 같은 평범하지만 위대한 영웅들의 땀과 헌신이 있었다”며 “미래 세대들은 할아버지 세대와 아버지 세대들이 물려준 ‘위대한 DNA’를 창조적으로 발전시켜, 선진국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운해장학생 여러분들이 ‘위대한 한국인’의 기상으로, 목표를 향한 간절함으로 담대한 도전을 계속 이어나가 주시기를 기대한다”며 “여러분이 개척하는 대한민국의 미래에 운해장학재단이 작은 디딤돌이 되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운해장학재단은 지난 2013년 최평규 SNT그룹 회장의 사재 100억원을 포함하여 총 300억원 규모로 설립되었으며,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총 4차례의 추가 기부를 통해 2024년 현재는 900억원 규모로 확대됐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