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마산의료원, 의사 집단행동 대응 27일부터 연장진료 실시마산의료원 27일부터 평일 20시까지, 토요일 오전 진료 실시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도내 전공의 근무중단으로 인한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마산의료원 연장진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내 상급종합병원의 진료 부담을 완화하고 도민 의료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줄이기 위함이다.

경상남도마산의료원은 2월 27일부터 기존 평일 오후 5시 30분까지 하던 진료를 20시까지 연장하고 토요일도 오후 12시 30분까지 진료를 실시한다.

마산의료원은 진료 공백 장기화 대비 자체적으로 비상대책을 추진 중이며 도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서 응급실 기능을 24시간 유지하고 있다.

경남도 구병열 의료정책과장은 “도내 공공의료기관인 마산의료원과의 긴밀한 비상진료 협력체계를 유지해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인한 도민 불편이 없도록 필수 진료 기능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보건복지부가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보를 경계 단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23일부터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