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특례시,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지정매년 특별교부금 30~100억원과 관련 특례 지원
   
▲ 창원특례시,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지정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가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으로 지정됐다.

28일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스마트제조를 비롯해 우주항공, 나노, 미래조선, 자동차·의생명 등 도내 8개 시·군이 참여한 5개 지구가 경남도 미래인재양성 교육발전특구로 지정됐다.

그간 시는 청년인구 유출 등 인구감소와 지역소멸을 극복하고 혁신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발전특구 지정, 글로컬대학 선정, 의과대학 설립 등 창원형 혁신인재 양성 3대 사업에 총력을 다해왔다.

그 결과 지자체·교육청·대학·기업·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교육발전특구 2024년 1차 시범지역으로 지정, 매년 특별교부금 30~100억원과 관련 특례를 지원받게 되며 지역전략·특화산업 맞춤형 기능 인력양성 체제 구축을 위해 ‘스마트제조 교육발전특구’로 3년간 시범 운영한다.

관련 특례로는, 지역특성과 관심분야 중심으로 수립된 영역별 특화된 모델 및 운영방안에 따라 개선 필요성이 제기된 규제에 대해 특례가 적용된다.

대학교원의 지역 초중고 수업 협력 등 교육프로그램 운영 연계 강화, 특구 소재 대학의 지역 거주자 입학 기회 부여 확대 등 기계·방위분야 국내 최대 집적지인 지역특성을 반영한 스마트제조 교육발전특구는 직업계고-기업 간 산업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지원 및 채용 연계를 강화한다.

더 나아가 시는 인재 양성-취업-정주까지 하나로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지역여건 및 실수요자 니즈를 반영한 ‘창원형 교육발전특구’로 한단계 더 발전시켜 운영한다.

기존 스마트제조 분야 외에 진해신항 등 고부가가치 일자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스마트 물류 분야를 추가하고 직업계고 및 대학, 기업체의 수요를 파악해 신산업분야를 발굴·운영해 미래세대 일자리 확충의 마중물을 마련한다.

또한 산·학·관 협력체계 확립 및 교육-취업 연계 프로그램 등을 지원해 기업 맞춤형 인력 양성모델을 체계적으로 구축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 정주를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창원시는 6~11세 인구 만명당 초등 돌봄기관 수가 34.2개로 전국 41.2개보다 낮아 사회적 돌봄체계가 다소 부족한 편이다.

이러한 점을 보완해 교육과 돌봄의 어려움으로 인한 인구감소 및 지역소멸을 방지하고 미래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거점형 돌봄센터 구축 등에 관해 경남교육청과 협력, ‘늘봄-교육-취업-정주’까지 연결되는 창원형 교육발전특구의 완성을 위해 전념할 예정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미래 50년 혁신성장을 이끌 창원형 혁신인재 양성을 위한 첫 단계인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환영한다”며 “창원에서 나고 자란 인재가 지역에 계속 정주할 수 있도록 창원형 교육발전특구 운영에 행정력을 집중해 지역발전을 선도할 교육혁신 모델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