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홍남표 시장, 전공의 수련 병원장에 ‘의료공백 최소화’ 당부삼성창원병원·창원경상대병원 병원장과 통화, 현장 지키는 의료진 노고에 감사 전해
   
▲ 홍남표 시장, 전공의 수련 병원장에 ‘의료공백 최소화’ 당부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28일 관내 전공의 수련병원 중 두 곳인 삼성창원병원과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병원장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최근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전달하며 이번 사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힘을 모아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홍 시장은 “전공의 부족과 비상진료체계 전환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현장을 지키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전공의 등 집단행동 자제와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창원시도 끝까지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서 제출과 관련해 “시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사태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정부가 정한 기한인 29일까지 조속히 복귀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창원시는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비, 지난 8일부터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꾸려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으며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3일부터는 조직과 역할을 확대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해 의료공백 최소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