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인구증가시책 발굴 보고회 개최
   
▲ 밀양시, 인구증가시책 발굴 보고회 개최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11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인구감소에 대응하고 인구 10만 1,000명대 유지를 위한 인구증가시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각 부서에서 발굴한 신규 및 확대 사업에 대한 추진계획 발표 후 인구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제안된 주요 시책은 △결혼축하금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확대 지원 △전입자 종량제봉투 대상자 확대 등이다.

시는 필요한 행정절차를 거쳐 빠르면 올 하반기에 이 사업들을 추진할 예정이다.

허동식 밀양시장 권한대행은“출산·일자리·교육·정주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굴된 시책이 추진돼 인구 증가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앞으로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시책 추진 상황 점검 및 시책 발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밀양시 인구는 2017년 12월에 10만 7,898명에서 올해 2월 말 기준 10만 1,806명으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전출인구 5,662명 중 1,718명이 20대로 전체 비중에서 30%를 차지해 청년층 유출 방지를 위한 정책 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