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공무원 노조 '맞손'오태완 군수, 직원 복리후생 강화 '화답'
   
▲ "우리는 뜻이 같은 동지".의령군·공무원 노조 '맞손'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뜻이 같으면 서로 동지 아닙니까.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이 방해될 수 없다. 우리는 의령군 발전과 직원복지를 위해 한배를 탄 동지로 끝까지 함께 나아갑시다"

지난 8일 의령군청 4층 회의실에서 열린 제12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의령군지부 출범식에 오태완 군수의 '동지' 발언에 큰 박수가 터졌다.

오 군수는 지난 11기에 이어 12기에도 조합원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당선된 강삼식 지부장을 두고 "우리는 소위 말하는 케미가 맞다 같은 꿈을 꾸고 있는 것도 같다"고 말했다.

강 지부장은 "지금까지 의령군은 변화의 여러 성과가 나오고 있으며 군수님은 앞으로 더 잘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식은 오 군수와 강 지부장의 덕담이 오가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출범식 백미는 강삼식 지부장의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 퍼포먼스 출범사였다.

강 지부장은 의회 및 직장 내 갑질과 악성 민원 근절, 공무원 임금인상, 점심시간 휴무제 시행, 단체행동권 쟁취 등을 재밌는 이야기가 가미된 화려한 액션으로 출범사를 선봬 이날 모인 사람들을 열광케 했다.

그는 “부정부패 척결, 공직사회 개혁, 조합원들의 권익 보호와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조합원들과 함께 제12기를 힘차게 이끌어가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오태완 군수는 즉각 화답했다.

의령군은 민선 8기 들어 ▲맞춤형 복지포인트 확대 ▲단체보험 지원 강화 ▲비상근무자 초과근무 수당 인상 ▲장기재직자 특별휴가기간 연장 등을 추진했다.

오 군수는 "공무원이 행복해야 군민이 행복하다 직원 권익 보호와 복지향상에 더욱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은 오태완 군수를 비롯한 간부 공무원 및 군의회 의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이해준 위원장, 경남지역본부 강수동 본부장, 경남도청 공무원노동조합 한진희 위원장, 그리고 각 시·군 지부장 등 2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