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경남 도내 각지에서 봄꽃 축제 열려봄꽃 피어나는 경남, 상춘객 맞이 준비에 박차
봉숫골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봄을 맞아 경남에서 형형색색 꽃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다. 도내 시군은 3월부터 5월까지 이어지는 봄꽃 축제 준비에 여념이 없다.

도내 곳곳에서 벚꽃이 개화하며 상춘객들을 맞이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벚꽃축제인 진해군항제가 3월 2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일까지 개최된다. 

진해 여좌천과 경화역, 진해탑,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등 명소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군악의장페스티벌, 벚꽃야행, 해상불꽃쇼 등 볼거리들이 풍성하다

십리벚꽃길로 유명한 하동에서는 △화개장터 벚꽃축제가 3월 22일부터 사흘간 펼쳐지며, 야간에도 조명으로 화려한 자태를 자랑한다. 

△통영 봉숫골 꽃나들이축제(3.22~3.24), △양산 물금벚꽃축제(3.30~3.31), △사천 선진리성벚꽃축제(3.30~3.31)에서도 아름다운 벚꽃 절경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월에는 유채꽃 물결이 펼쳐진다. 

창녕유채꽃

도내 대표 유채 축제인 창녕 낙동강유채축제는(4.4~4.7) 올해도 많은 상춘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유채를 느끼GO, 즐기GO‘라는 슬로건으로 추진되며, 올해 축제는 농부 아지매 선발대회, 드론 VR체험, 유채꽃 스탬프 투어 등 지역 주민과 방문객들을 위한 콘텐츠들이 더욱 확대됐다. 

아울러 △고성 기월 안뜰 경관농업지구 봄꽃축제(4월중)는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고성 송학동고분군 인근에서 개최되어 고분군과 유채축제를 함께 둘러볼 수 있다.

또, 이원수 선생의 ’고향의 봄‘ 배경이 된 창원 천주산에서는 천주산진달래축제(4.6~4.7)가 개최되며, 산청에서는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축제(4.15~4.28)가 개최된다. 

꽃잔디축제에서는 분홍빛 꽃잔디와 현대 조각품이 어우러진 산청의 대표 문화예술공원에서 개최되며 봄철 산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힐링과 여유로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청생초꽃잔디

5월에는 철쭉 3대 명산으로 불리는 황매산에서 황매산철쭉제(4.29~5.14)가 열리며, 산행과 함께 철쭉 그리기, 도자기 만들기, 솟대 만들기 등 가족 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경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농특산품 판매장터와 먹거리 코너에서 지역의 특산물을 맛보고 즐길 수 있다.

또한 2024년 경상남도 지역특화축제로 선정된 거창 아리미아꽃축제(5.14~5.23)가 지역 화훼농가와 함께 거창 창포원에서 펼쳐진다. 

꽃과 관련된 특색있는 전시․문화행사들을 준비하여 거창군의 대표 봄꽃축제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5월황매산철쭉

이외에도 △하동 북천양귀비꽃축제(5월중) 등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봄꽃 축제들이 개최될 예정이다. 

경남도에서는 지역 축제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축제평가단을 통해 바가지 요금 및 안전관리 부문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김용만 도 관광정책과장은 “봄을 맞아 꽃을 주제로 한 축제들이 도내에서 개최될 예정이니,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경남을 찾아주시기를 바란다”며 “경남 도에서는 방문객들이 다시 찾고 싶은 경쟁력 있는 축제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리미아꽃축제입구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