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시 3대 메가이벤트 화려한 막 올라4월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행사 개최
   
▲ 4월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행사 개최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김해시가 오는 4월 19~24일 6일간 ‘금바다, 아시아를 두드리다’라는 슬로건 아래 열리는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3대 메가이벤트체전, 김해방문의해)의 화려한 막을 연다.

대한민국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김해시는 올 한해 중국, 일본의 동아시아문화도시인 3개 도시와 함께 다양한 문화교류를 이어간다.

일본 이시카와현은 올 1월 초 발생한 강진 피해 수습으로 인해 관련 행사를 수행할 수 없어 일본 내 역대 동아시아문화도시 가운데 한 도시가 참여할 예정이다.

4월 개막행사에는 김해시와 30여 년 전부터 국제자매도시로 인연을 맺어온 일본 무나카타시 대표단이 참여한다.

김해시는 이번 개막행사와 10월 동아시아문화도시 폐막식까지 공식행사와 함께 기획, 핵심, 연계, 부대사업 4개 분야 20여개 사업을 진행해 김해의 우수한 문화를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에 널리 알린다.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행사 6일간의 개막행사 가운데 개막식은 다음 달 22일 김해문화의전당에서 개최된다.

축하공연과 함께 한중일 각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각국 대표단이 인사를 나누며 활발한 문화교류를 약속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은 가야왕도 김해의 상징인 수로왕릉을 야간개장한다.

왕릉 정문인 숭화문을 미디어파사드로 장식하고 왕릉 내부도 형형색색의 불을 밝혀 아름다운 김해의 밤을 선사한다.

또 수로왕릉 앞 광장에서 3국의 돼지고기를 맛볼 수 있는 ‘돈아시아’와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23일은 각국 대표단에 김해시를 소개하는 문화탐방 행사가 마련된다.

특히 각국 대표단은 이날 수로왕릉에서 열리는 숭선전 춘향대제를 참관한다.

숭선전 제례는 가락국 시조인 수로왕의 위업을 기리고 후대의 번영을 기원하는 전통제례로 1990년 경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으며 매년 음력 3월 15일 9월 15일에 춘·추향대제로 봉행되고 있다.

마지막 날인 24일은 각국 대표단 귀국 일정으로 마무리한다.

이와 함께 김해시는 기획사업인 ▲동아시아 청소년 문화제 ▲시민문화교류사업 ‘출항’, 핵심사업인 ▲한중일 도자 교류전 ▲동아시아 페르소나 탈 아시아전을 비롯해 ▲김해국제음악제 ▲동아시아문화도시 개최 기념콘서트 ▲찻사발 공모전 및 초대전 등의 다양한 연계사업으로 한중일 3국의 문화교류를 이어간다.

△중국 웨이팡시 개막행사 참석 중국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웨이팡시는 4월 19~21일 2박 3일 일정으로 개막행사를 개최한다.

김해시는 홍태용 시장을 비롯한 5명의 대표단이 참석해 올 한 해 이어질 문화교류를 굳건히 하고 우의를 다진다.

김해시 대표단은 동아시아문화도시 및 웨이팡 행사의 해 개막식과 국제연날리기대회 개막식 등에 참석 후 귀국한다.

홍태용 시장은 “일찍이 뛰어난 철기기술로 국제 해상교류를 주도했던 가야의 명맥을 이어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 행사로 다시 한번 아시아의 문을 활짝 열게 될 것”이라며 “동아시아문화도시를 비롯해 올 한 해 김해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과 김해방문의 해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무엇보다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