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올해 8개 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 추진교동1지구 외 7개 지구 1403필지 재조사
   
▲ 밀양시 올해 8개 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 추진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지난 25일 경남도 지적재조사위원회의 심의 결과 올해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8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상 지역은 교동1지구, 교동2지구, 수산리2지구, 명례리1지구, 명례리2지구, 백산리1지구, 금곡리2지구, 구천리2지구 등 전체 1,403필지, 479,410㎡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토지의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를 바로잡고 종이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국토의 효율적 관리와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한 국책사업으로 2030년까지 추진된다.

밀양시는 지난 2015년부터 20개 지구 2,475필지에 대한 지적재조사를 완료했으며 현재 12개 지구 1,216필지에 대해 진행하고 있다.

시는 올해 재조사 측량을 위한 국비 2억 9,800여만원을 확보해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업무를 위탁할 예정이다.

주영홍 민원지적과장은“지적재조사 사업을 통해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 사항을 바로잡아 이웃 간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불편함이 없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사업이 원만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토지소유자들의 더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