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국GM 창원공장 구내설비 고장 전력공급 중단한전 긴급복구지원 중...예비전력 없어 복구기간 조업 중단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지난 24일 오전 6시경 창원 삼정변전소에서 전기를 공급받는 한국GM 소유 지중 송전선로에서 고장이 발생해 공장에 전력공급이 중단되면서 26일 현재까지 복구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GM은 정확한 고장 원인을 파악중이며, 해당 공장은 예비전력이 없어 복구기간 동안 조업이 중단됐다.

이에 한국전력은 경남본부장을 복구지원본부장으로 하는 T/F를 구성해 긴급 복구지원에 나서 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전은 복구인력 수배, 자재 생산 협의 및 비상복구자재 대여 등 신속 대응에 나섰으며, 설비 점검결과에 따른 상황별 복구 방안 도출 등 한국GM측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경남도·창원시, 한국GM과 합동 현장확인을 통한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전은 일부 구간에 대해서는 한전 비상자재를 이용해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설비 점검 결과에 따라 신속한 복구를 완료해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