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낙동강 살리기’ 다각적 노력양산천 저질개선사업 및 비점오염 저감사업 지속 추진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낙동강 권역 6개 지자체가 참여해 출범된 낙동강협의회의 상생을 강화하기 위해 낙동강 및 양산천 수질을 보호하고 비점오염원 유입으로 인한 수질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시는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선 지류하천의 수질개선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2021년부터 양산천에 저질개선사업을 시행해 왔으며 올해에도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양산천에 총 32톤의 저질개선제를 살포했다.

저질개선사업은 미생물이 흡착된 토양개량제를 하천 수면에 살포해 하상층에 퇴적돼 있는 유기물을 분해함으로써 하천수질을 개선하는 원리로 살포 전 저질 및 하천수를 채취해 전문분석기관에 의뢰했으며 향후 5월경에도 시료 채취해 저질개선 효과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강우 시 빗물을 통해 하천으로 유입되는 오염원을 사전에 차단하는 비점오염 저감사업의 일환으로 작년 남부빗물펌프장 비점오염 저감사업을 준공했으며 북정빗물펌프장 비점오염 저감사업도 북정역 환승센터 조성사업과 연계해 추진 중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저질개선사업과 비점오염 저감사업 등 수질개선사업의 지속 추진으로 하천의 본래 자정능력 회복 및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수질정화, 녹조 예방 등의 효과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양산천 수질개선뿐만 아니라 낙동강을 살리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