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재경 예결위원장 “추경, 분명해야”경제정책방향 당정협의에서 정부에 사전교감 주문

 

   
 

김재경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지난 25일 오전 7시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 당정협의’에 참석해 메르스 등에 따른 실물경제 위축으로 논의되고 있는 추경에 대해 “이번 추경은 분명하고 충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경제선진국들이 공격적인 금리인하와 재정정책으로 경제회복 효과를 거둔 반면, 우리나라는 금리만 인하해 왔기 때문에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특히 “저금리로 가계부채가 새로운 경제위기의 뇌관으로 언급되는 상황에서 국가재정만 건전하다고 해서 능사는 아니다.”라며 “재정건전성이 위협받지 않는 범위에서 실물경제를 충분히 뒷받침할 수 있는 규모의 추경이 편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미 시장에서는 추경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는데 정부는 아직 원론적 입장만 표명하고 있어 우려된다.”면서 “자칫 정부가 추경에 너무 신중한 나머지 ‘깜깜이 추경’으로 경제 불확실성을 높이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정부에 우려를 전했다.

  아울러 “세부안이 정해지기 전에 당과 많은 교감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아직 정부로부터 어떤 설명도 듣지 못한 단계지만 경제회복을 위해 정부와 협의하여 신속히 예결위 일정을 잡겠다.”고 말해 예결위원장으로서 실물경제 회복에 일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송창순  jinjutv@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창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