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그린푸드존 내에서 안전한 아이들을 위해[기고] 김해서부경찰서 수사과 경장 김도균

   
 
현 정부가 출범하면서 불량식품 척결을 내세우고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였고, 단속과정에서 확인한 결과, 학교 앞에서 판매하던 식품들 상당수가 가내 수공업의 형태로 제조되어 제품의 함량 및 성분조차 불분명하고 재료의 원산지 제조일자 및 유통기한 표시되지 않은 건강 저해 식품들 이었으므로 이러한 식품은 사라지기 시작해 지금은 학교 앞에서 찾아보기 어렵게 되었다.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학교 앞 문방구에서 단돈 몇 백원에 팔던 식품을 그때 그 시절의 추억이라 일컬으며 그에 대한 그리움을 호소하고 있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아직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고 있고 때문에 이른 바‘추억팔이’불량식품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아직까지 유통 판매되고 있는 학교 앞 불량식품 척결을 위해 ‘그린푸드 존’을 운영하여 학교주변 200미터 내 건강저해 식품, 불량식품 판매를 금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반대로 위생기준에 부합하는 등 일정기준을 통과한 업체는 어린이 기호식품우수판매업체로 선정하여 ‘식품안전보호구역’ 마크를 배포·부착할 수 있도록 하고 운영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완전 근절에 많은 한계가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 모두가 아이들에게 먹거리로부터 자유로운 대한민국에서 살 수 있도록 만들어 주어야 책임이 있기에, 시민감시자 역할을 통한 근절에 앞장서야 한다.   

앞서 소개한 사례와 같이 ‘그린푸드존 내’에서 추억의 불량식품을 판매하는 것을 본다면 으로 의심이 된다면 국번 없이 1399(불량식품통합 신고센터)나 식품안전소비자신고센터(www.foodsafetykorea.go.kr.)로 신고하도록 하여, 더 이상 추억을 팔아먹는 불량식품이 없도록 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

김도균  smileson@police.g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