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음식·맛집
신선한 해산물과 소고기의 콜라보레이션해산물 먹을까? 소고기 먹을까? 고민할 필요 없는 '시민극장'
<사진=경남데일리>

외식 메뉴를 정하다 보면 늘 메뉴선택 어려움에 빠지곤 한다. 고기도 먹고 싶고, 해산물도 먹고 싶고... 이런 고민을 한방에 날려주는 퓨전 레스토랑이 있다.

이미 입소문을 타고 많은 이들이 찾고 있는 봉곡동 핫플레이스 '시민극장', 무슨 극장에서 만나자길래 '연극'이라도 보자는 줄 알았지만, 알고 보니 각종 신선한 해산물과 소고기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퓨전레스토랑이다.

봉곡동 번화가 한편에 자리 잡은 시민극장에 들어서니 각종 조개, 활게, 활어 등이 가득 담겨있는 수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딱 봐도 신선해 보이는 해산물이 넘쳐난다. 입구에서부터 군침이 돌며 갑자기 흥겨워지기 시작한다.

해산물&소고기등심 샤브샤브, 해산물이 다양하고 푸짐해

자리에 앉자마자 죽·셀러드·타코와사비·두부김치·해산물물회등이 셋팅된다. 새콤시원한 물회로 입맛을 돋우며 메뉴판을 정독해 본다. 석화, 부채새우, 돌멍게, 멍게, 전복, 개불, 해삼, 낙지 등 다양한 해산물을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스페셜해산물모듬'을 비롯해 갈비살과 해산물을 함께 맛볼수 있는 세트메뉴도 인기다. 당일 공급되는 해산물이 가득 들어간 해물탕과 제철 맞은 털게, 딱새도 인기.

해산물&소고기등심 샤브샤브를 주문하니, 먼저 쑥갓, 버섯, 청경채, 콩나물 등 야채가 잘 우려진 국물이 나온다. 각종 야채가 잘 우려진 국물을 한술 떠보니 그 맛이 참 깔끔하다. 국물이 살짝 끌어갈 때쯤 새조개, 가리비, 활전복을 비롯해 힘이 넘쳐흐르는 문어와 딱새 그리고 소고기 등심이 푸짐하게 한상 차려진다.
청정바다에서만 서식하는 새조개는 산란 전인 봄에 오동통하게 살이 오르고 영양이 풍부해 물오른 감칠맛을 맛볼 수 있는 지금이 새조개샤브샤브를 맛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시원하게 우려낸 샤브 육수에 살짝 데쳐 먹으면 쫄깃한 감칠맛이 일품이다.

제철 맞은 갯가재(딱새)도 살이 통통하게 올라 그 맛을 자랑한다. 여기서 딱새 먹는 팁 하나. 가위를 준비해 머리와 몸통 양옆의 가시를 잘라내고, 꼬리 부분을 V자 형태로 뾰족하게 오려주면 쉽게 깔 수 있다.
살아서 꿈틀거리는 문어를 육수에 퐁당하자니 조금 잔인(?) 하기는 하지만, 맛있는 건 어쩔 수 없다. 야들야들한 다리살을 초장에 살짝 찍어 먹으면 호랑이 기운이 솟아나는 기분 이랄까...

해산물이 별로라면 소고기를 육수에 살짝 담가 먹으면 담백함을 느낄 수 있다. 구이를 원한다면 갈빗살 철판구이를 주문하자.

샤브샤브에 이어 제철맞은 털게와 해산물 모듬도 주문했다.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 털게는 속살이 달달하기까지 하다. 바다향 가득 품은 돌멍게와 신선한 해삼, 개불을 맛보자니 꼭 통영 앞바다에 와 있는 것만 같다.

시민극장의 모든 메뉴는 계절과 시세에 따라 가격이 달라 질 수 있으며, 원하는 해산물이 있다면 사전예약을 통해 미리 주문도 가능하다고 하니 참고하자.

고기 먹을까? 해물 먹을까? 메뉴, 장소 고민하지 말고 한 번에 두개다 먹을 수 있는 ‘시민극장’에서 친구, 직장동료 등 다양한 모임을 가져 보는건 어떨까?
(창원시 의창구 봉곡동 38-1 스카이빌딩2층 시민극장, 영업시간 17:00~02:00, 예약문의 ☎ 055-276-3555)

바다향 가득 품은 해산물이 신선하다. <사진=경남데일리>

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