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마산야구장 '충무공 이순신 데이' 이순신 열풍진기사-NC다이노스, 국민들과 함께하는 해군 이미지 조성
28일 마산야구장에서 열란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를 ‘충무공 이순신 DAY’ 행사를 진행, 장병들이 응원하고 있다.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이하 진기사)와 프로야구단 NC다이노스가 충무공 이순신 탄신일을 기념해 의미 있는 행사를 열었다.

 진기사와 NC다이노스 야구단은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를 ‘충무공 이순신 DAY’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탄신일 4월 28일(음력 3월 8일)을 기념해 야구장을 찾은 국민들과 장병들이 함께 충무공 정신을 계승하고자 마련됐다.

 행사를 통해 국민들과 장병들이 한 목소리로 열띤 응원을 했으며, 장병들의 사기를 증진시켰다.

 특히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탄신일인 28일 경기에 진기사 장병 및 군 가족 1천200여명이 참여했으며,  진기사 의장대의 의장 퍼레이드 공연을 선보였다.

 

시구에는 해군사관학교 야구조교이자 해군 네이비 야구단 소속인 이현재 상병이, 시타와 시포에는 네이비 야구단 서정우 중사와 김의관 상사가 실시했다.

또한 이날 시구에는 해군사관학교 야구조교이자 해군 네이비 야구단 소속인 이현재 상병이, 시타와 시포에는 네이비 야구단 서정우 중사와 김의관 상사가 실시했다.

 ‘해군 네이비(Navy) 야구단’은 진해야구클럽에서 활동하며 의 해군 현역·예비역 34명으로 구성된 야구 동호회다.

야구단은 지난해 9월 ‘바다사랑해군장학재단’에 장학금 250만 원을 기부하고 진해구청과 협조해 지역 내 소년소녀 가장과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들에게 매월 소정의 금액을 기부하고 있는 등 지역사회 나눔 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어 이날 시구·시타·시포자로 선정됐다. 
 

진기사 의장대의 의장 퍼레이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이날 경기 시작 전에는 해군/해병 마스코트 포토존과 군복 체험장 등 해군 홍보관을 운영해 야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해군과 함께하며 충무공 이순신의 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김용관(준장) 해군 진해기지사령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야구장을 찾은 국민들과 재진지역 장병들이 하나가 돼 승리를 위해 열심히 응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진기사는 NC다이노스와의 협력을 통해 장병들의 문화생활과 사기 증진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