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총력공동주택 대상 복지사각지대 발굴 조사 실시

 고성군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위기가구 발굴에 집중한다.

 군은 6월 30일까지 조선경기 악화에 따른 실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장년층 위기가구와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실질적인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공동주택 거주자를 대상으로 집중 조사한다.

 조사 대상은 군 내 144개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에 거주하며 관리비가 3개월 이상 체납됐거나, 가스·수도·전기 등의 사용량이 거의 없는 세대다.

 군은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를 방문해 위기상황 의심되는 가구를 즉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하고 관리사무소가 없는 다세대 주택에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안내문을 부착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발굴된 위기가구는 가구별 상담을 통해 공적급여, 긴급지원, 통합사례관리, 민간자원 연계 등 신속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지역경제가 어려울수록 이웃에 대한 관심이 더욱 필요하다”며 “주변에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즉시 가까운 읍면사무소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김홍준 기자  hongjun1012@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