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기초단체장
한국당 소속 전·현직 창원시의회 의장·의원, 무소속 안상수 후보 지지

범보수 창원시장 후보 단일화에 진통을 겪고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전·현직 창원시의회 의장과 의원들이 무소속 안상수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의 안 후보 지지는 자유한국당 조진래 창원시장 후보로는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와 맞설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강인호·김형봉·김이수·유원석 전 창원시의회 의장 등 전·현직 창원시의원 12명은 31일 성명서를 내고 "작금의 자유한국당 모습을 보면서 자유한국당 후보를 지지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대가 변하면 당도 변해야 한다"며 "그런데 아직도 당 대표가 사심으로 아무나 공천하면 당선될 수 있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경선도 없이, 시민의 지지도 보지 않고 당의 힘만 믿고 공천한 후보를 지지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변하지 않으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창원시장, 자리를 진보정당에 갖다 바쳐야 한다는 일촉즉발의 다급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보수가 단합해야 하고 우리가 신호탄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선 될 수 있는 안상수 후보로 시민의 마음을 모으는 것이 보수가 사는 길이다"며 "자유한국당이면서 무소속의 후보를 지지해야 하는 안타까운 정치현실을 우리는 자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영선 전 한나라당 대표도 "경남도민과 창원시민들은 당선 가능성이 높은 범 보수 단일후보를 염원하고 있다"며 "범 보수우파 창원시장 단일후보는 중앙정치에 많은 경험과 경륜으로 큰 창원을 완성할 보수우파의 큰 인물 안상수 후보가 되어야 한다"고 지지를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