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도지사
김태호 후보 “동북아 지중해, 한반도 선벨트의 관광‧문화 중심으로”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는 4일 통영시 유세를 통해 “통영을 한반도 선벨트의 중심으로 만들고 소득 4만 불의 남해안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후보는 특히 통영·고성, 거제의 고용위기, 산업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산업위기지역 대책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경남도 특별대책사무소를 현지에 곧바로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스웨덴의 조선도시 말뫼의 눈물이 말뫼의 기적으로 되었듯이 통영의 위기를 기적으로 되돌리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남해안 2.0 시대 프로젝트를 통해 통영을 동북아 관광·산업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통영은 남불(남프랑스) 해안이나 지중해 도시보다 더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갖고 있다”며 “동북아와 동남아, 유럽의 관광객은 물론이고 국내 여행객이 가장 좋아하는 관광지로 육성해서 매년 통영관광 1,000만 명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2004년~2010년 사이 도지사 재임중 헌정사상 처음으로 경상남도가 주도적으로 남해안 발전의 특별법(동ㆍ서ㆍ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특별법)을 제정하여, 남해안 발전을 위한 확실한 지원근거를 마련했다.

이날 유세에서 “통영-사천-거제로 이어지는 남해안 해양관광특별권역 지정을 통해 해양관광 거점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문학 음악 예술의 도시 통영이 ‘대한민국 최고의 문화여행목적지’가 되도록 통영문학아카데미, 통영예술기행, 통영국제음악제 등 문화예술사업을 4계절 내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공약발표를 통해 남해안 크루즈, 동북아 크루즈 관광을 위한 전용 인프라 구축하고, 활용, 통영-마산-부산-울산을 고속으로 연결하는 해양관광루트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부가가치 요트, 보트 산업을 육성하고 한려수도와 남해안의 비경을 즐기려는 국내외 고소비층을 대거 유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통영에 관광 컨벤션 국제회의 유치사무소를 두고 통영권내 MICE산업 육성, 지역 관광문화인재 양성을 통해 고급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또한 한류웨딩 관광 지원, 김해공항-통영-거제-남해-여수를 잇는 남해안관광벨트 조성, 통영-대전 고속도로 개통과 남부내륙철도 시대를 대비한 관광 산업육성 지원 강화 방안도 제시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