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동남참게 종묘 50만 마리 방류 추진

김해시는 낙동강 환경여건 변화에 의한 하천의 어족자원 감소에 대비해 낙동강의 생태계를 회복시키고 어가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14일 상동 선착장과 대동 선착장 일원에 동남참게 종묘 총 50만마리(전갑폭 0.7cm 이상)를 방류했다.

이번 방류는 관내 어업인들의 요청에 따라 김해시가 어선어업 생산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예년에 비해 자원이 감소해가는 내수면 수산자원을 회복해 하천 살리기 및 어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했다.

박광호 김해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이번에 방류하는 동남참게 종묘를 보호하기 위해 불법어구 철거 및 체장 미달 어린고기 포획 시 재방류 등 김해어촌계를 중심으로 어업인들이 자발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해시에서는 지난 2006년부터 매년 붕어, 메기 등 약 70만마리의 어류 종묘를 관내 수면에 방류해왔으며, 이번 방류로 종묘의 성장이 완료되는 2~3년 후에는 어족자원증가로 어가소득 증대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해=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