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이번엔 BMW 730Ld 화재…남해고속도로 졸음 쉼터서
전소된 BMW 730Ld <사진=경남경찰청 제공>

최근 BMW 5시리즈에 대한 차량화재로 사회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7시리즈 차량에서도 불이나 BMW 운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9일 오전 7시 55분께 사천시 곤양면 맥사리 남해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A(44)씨가 몰던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차량이 전소됐으며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여 분 만에 꺼졌다.

A씨는 부산방향 편도 2차선 주행중 동승자 B씨와 운전을 교대하려고 졸음 쉼터에 차를 세웠다가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대피해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

이날 B씨는 "차에서 내리는데 뒤쪽 배기가스에서 연기가 나길래 앞을 살펴보니 엔진룸 쪽에서 불꽃이 튀었다"고 진술했다.

A씨가 몰던 730Ld 모델은 BMW코리아가 자발적 리콜에 포함한 차종이다.

다만 A씨 차는 2011년식으로, 리콜 대상 제작 일자(730Ld의 경우 2012년 7월∼2015년 1월 28일)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B씨 역시 "(A씨가) 이 차종에 대해서 리콜 대상인지 조회해봤지만, 대상이 아니라고 해 안전진단을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량 결함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천=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천=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