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진동 파출소 탈의실서 경찰관 머리에 총상…끝내 숨져

경찰관이 근무하던 파출소 탈의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14일 오전 8시 25분께 창원시 합포구 진동파출소 탈의실에서 A(50) 경위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발견돼 인근 창원삼성병원으로 이송됐다.

직원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0분께 출근한 A 경위는 10분 후 1층 간이무기고에서 근무 때 사용하는 38구경 권총을 수령하고 탈의실로 향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차례의 총성이 울려 탈의실로 가보니 A 경위가 머리에 피를 흘린채 쓰려져 있었다고 전했다.

A경위는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A 경위 소유 38구경 권총은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 직원은 "총소리가 난 탈의실로 가는 길에 또 한번의 총소리가 다 났으며 확인해 보니 A경위가 바닥에 쓰러진채 머리에서 피를 흐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 경위 소유의 승용차에서 메모 형식으로 남긴 글을 찾아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권총과 탄환이 발사된 흔적 등으로 봐서 A경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족과 동료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