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2019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살아 숨쉬는 무형유산도시 통영!! 사업비 2억 확보
통영시 2019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

통영시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으로부터 2019 올해의 무형유산 도시로 선정돼 무형유산의 보고로서의 위상을 갖추게 됐다.

2019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공모 사업은 전국에서 1개 도시만 선정 하는 것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프레젠테이션 및 질의응답을 통해 통영시가 최종 선정됐다.

이에 통영시는 지정 및 비지정 무형유산 목록화·기록화 등, 지역축제와 연계한 무형유산 축제 및 기획공연, 무형유산 콘서트 및 무형유산 교원연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김호석 문화예술과장은 “2019 문화재 야행사업 선정에 이어 2019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까지 연속적인 성과로, 통영시의 무형유산 보전 및 전승 활성화 사업을 확대·발전시키고, 풍부하고 다양한 무형유산을 발굴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살아 숨 쉬는 무형유산을 가진 통영시가 무형유산을 발전시키는 것이 새로운 문화 창조와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 남북 교류를 통한 통일 기반 구축, 세계 속에 통영시 문화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