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진해 연도 방파제서 50대 추락

6일 오후 10시 36분께 창원시 진해 연도 동방파제에서 술에 취한 J모(55)씨가 방파제 3미터 아래로 추락했다.

함께 있던 일행이 창원해경에 구조요청해 출동한 해경은 갈비뼈 골절의심과 오른손 열상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해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J씨는 일행과 함께 술을 마신 후 야간에 방파제를 걷던중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아 발을 헛디뎌 방파제 3미터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있다.

창원해경관계자는 “지난 9월에도 똑같은 장소에서 20대(男)가 발을 헛디뎌 추락한 사고가 발생 했다”며“ 야간에는 방파제 추락위험이 더 높은 만큼 큰 화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당부 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