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첫 매입신원면 거창사건사업소 등 105개소에서 매입
   
▲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첫 매입

거창군은 7일 신원면 거창사건사업소 주차장에서 첫 매입을 시작으로 다음달 7일까지 2018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매입 물량은 총 4천547톤으로 건조벼는 3천419톤이고, 산물벼는 1천128톤이다.

매입 대상 품종은 새일미와 운광 2개 품종으로 수매한 달 말일 중간정산금으로 포대당 3만원을 지급하고 최종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한다.

특히, 올해 공공비축미 수매에서 달라지는 제도는 품종검정제 도입, 친환경벼 매입, 논타작물 재배사업에 참여한 농가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이다.

품종검정제는 공공비축미 매입대상외 벼 품종수매를 막기 위해 매입대상 농가를 대상으로 벼 품종검정을 실시해 계약서에 기재한 품종과 일치여부를 확인하는 제도다.

매입 장소에서 시료를 채취해 지정된 검사 기관에 의뢰해 매입대상이 아닌 품종을 출하한 농가는 공공비축미 매입대상 농가에서 5년 동안 제외된다.

구인모 군수는 공공비축 매입 현장을 돌아보면서 “올봄이상저온, 7∼8월 극심한 가뭄과 폭염 등 어려운 기상 여건을 잘 이겨내고 쌀 생산을 위해 고생한 농업인들에게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거창군은 공공비축미곡 40kg 포대와 800kg 톤백 포대를 이미 무상으로 지원했다. 톤백 수매 확대를 위해 지역농협에 톤백 수매용 지게차 14대를 지원했다. 

톤백 매입 계획물량은 1천774톤으로, 전체 건조벼 매입물량의 52%정도를 차지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