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술김에 도로 현수막 등 불 지른 20대 지적장애인 구속

창녕경찰서는 만취 상태로 심야시간 도로에 내걸린 현수막과 박스 등에 불을 지른 A(25)씨를 일반건조물 방화 혐의로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지적장애 2급인 A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1시40분께 창녕군내 한 미용실 앞 도로에 내걸린 현수막에 일회용라이터로 불을 지르는 등 1시간 동안 인근을 돌아다니면 4곳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8월에도 종이상자에 불을 내 주변 창고에 피해를 입힌 방화 사건으로 입건된 적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을 부인하다가 경찰이 범행 장면이 찍힌 CCTV 영상 등을 증거로 제시하자 실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며 “지적장애와 이번 사건과 특별한 연관은 없어며 재범 우려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에서 발부됐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