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해부대 27진 왕건함, 소말리아 해역 임무마치고 진해로 귀항
9일 오전 약 6개월간의 소말리아 파병임무를 완수하고 귀항한 청해부대 27진 '왕건함'이 진해군항으로 입항하고 있다.

소말리아 해역에서 선박안전 통항 임무를 무사히 마친 청해부대 27진 왕건함이 9일 오전 10시 진해군항으로 귀항했다. 

해군작전사령부(사령관 중장 박기경)는 이날 진해군항에서 청해부대 27진 왕건함의 입항 환영식을 개최했다. 

환영식에는 박기경 해군작전사령관을 비롯해 진해지역 주요 지휘관과 장병 청해부대 장병 가족 등 약 900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6월 출항한 청해부대 27진 왕건함은 파병기간 중 우리나라를 비롯해 외국선박 등 780여 척의 호송작전을 안전하게 수행했으며 인도양 및 서아프리카에서 조업 중인 원양어선에 대한 보호활동도 함께 실시했다.

해군작전사령부 박기경 사령관이 청해부대 27진 '왕건함'의 함장 조충호 전대장(대령)을 환영하고있다.

특히 청해부대 최초로 아크부대 및 UAE 해상작전팀과의 연합훈련을 통해 연합 對해적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했다.

이와함께 태국·스페인 함정과의 기회훈련 및 이탈리아 함정 등과의 교류협력을 통해 연합 공조체계를 구축했다.

또 기항지 정박 중에는 태국 해군기지사령부와 NATO 해양차단작전 훈련센터를 방문하는 등 유관기관과 교류활동을 실시했다.

청해부대 27진 부대장 조충호 대령은 "국민 모두와 해군 장병들의 성원덕분에 머나먼 소말리아 해역에서도 자부심을 갖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조국 해양 수호에 이바지할 수 있는 왕건함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해부대 파병임무를 마치고 복귀한 왕건함 장병들은 재정비 기간을 가진 후 조국해양 수호 임무를 다시 수행할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