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버섯공장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진주 버섯농장에서 불이나 1억3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약 1시간 40분 만에 꺼졌다.

12일 오후 9시17분께 진주시 명석면 한 버섯공장에서 불이 나 버섯공장 3개동과 버섯종균 등을 태워 소방서추산 1억3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약 1시간 40분 만에 꺼졌다.

당시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상황이라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지나가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인원 120명과 장비 42대를 동원해 1시간40여분만에 불을 껐다.

소방 관계자는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불은 이미 최성기상태였다.

샌드위치 패널의 스티로폼까지 불이 옮겨붙어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