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기획] 창원의 미래항로를 개척해 가는 ‘창원신항사업소’항만분권 대비 창원시 해양항만발전 청사진 마련 위해 고군분투
신항 조감도(신항 부지 중 약70%가 창원시 관할구역)

최근 창원시의 가장 뜨거운 감자는 ‘제2신항’ 문제일 것이다.

이와 관련해 창원시의 신항개발 주도권 확보를 위해 땀 흘리고 있는 창원신항사업소가 숨은 일꾼으로 그 역할을 다하고있다. 

창원시 산하 조직인 창원신항사업소(소장 박명철)는 2016년 5월 3일 공식적으로 개소해 2개팀(총괄지원, 기반시설) 7명이 근무하고 있다.

진해구청 안에 소재한 창원신항사업소(이하 사업소)는 신항만 건설 추진에 관한 사항을 종합적으로 파악, 관리하면서 관련기관과의 협의 및 의견조율을 통해 항만개발사업과 지역발전을 연계해 나가고 있다.

<신항 개발로 발 묶이고 식수 끊긴 연도지역 민원 ‘해결사’>

2016년 신항 서컨테이너 개발 부지에 편입되어 집단 이주예정이던 연도지역의 정기도선이 운항을 중단하고 마을 상수도마저 낙뢰 피해로 고장이 나는 등 연도주민들이 심각한 불편을 겪는 일이 일어났다.

이에 창원신항사업소는 신항 개발주체인 부산항만공사(BPA)와 부산항건설사무소(이하 부건소)에 민원 해결을 위한 다자간 협상을 끊임없이 요구해 그해 8월 19일 창원시, 부산항만공사, 부건소 3자 협상테이블을 마련했다.

이후 부산항만공사가 섬 진입 임시가도를 정비하고 연도주민 전용 전세버스 운행비용을 부담해 창원시가 운행하고, 남문지역에 이주 전 임시거주를 위한 전세아파트 보증금 51세대 67억 원을 부산항만공사가 지원하는 한편, 부건소는 마을상수도 수리비를 부담하는 등의 해결책을 끌어냈다.
 

NG벙커링 터미널 입지 변경 반대집회 모습

<LNG벙커링 터미널 입지 변경 시도에 선제적 대응으로 ‘비정상의 정상화’>

2018년 당초 부산시 가덕도에 설치 예정이던 LNG벙커링 터미널을 창원시 진해구 연도지역으로 변경하려는 움직임을 포착해 LNG벙커링 터미널 입지 변경을 사전에 차단하고 기존 입지대로 원점화 시키는데 공을 세웠다.

<창원시의 항만자치권 확보를 위해 ‘오늘도 열일중’>

최근 정부의 ‘제2신항’ 입지 선정을 앞두고 항만구역 결정권을 가진 중앙정부가 창원시를 배제하고 경남도와 부산시만 협약대상자로 선정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상생발전 협상테이블에 창원시도 동석시킬 것을 강력하게 요구중이다. 

기존 신항부지의 70%이상, 제2신항 예정부지의 100%가 관할구역인 창원시는 사업소 개소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의 항만자치권 확보를 위해 꾸준히 대응책을 마련해 왔으며 현재는 광역지자체 이상만 참여할 수 있는 ‘중앙항만정책협의회’와 ‘부산항만위원회’에 창원시 인사를 참여시키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의 특례사무로 발굴해 권한 이양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박명철 소장

박명철 창원신항사업소장은 “때론 주위에서 2~30년 후에 건설될 신항 사업에 매달리는 것이 의미가 있느냐고 묻기도 한다”면서 “우리는 창원시의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해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사업소를 소개했다.

또 “중앙정부의 지방분권시 항만분권에 대비해 우리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정하고, 그것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책을 연구 개발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며 "이를 위해 창원시정연구원과 협력해 창원시 항만발전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명철 창원신항사업소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으로 시작해 이후 항만공사에서만 26년간 근무한 해양항만분야 전문가로 해양수산부·경제자유구역청과 연계를 강화해 다양한 현안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