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텍사스와의 CAMP 2 마지막 평가전 승리로 마무리윤강민, CAMP 2 4경기 등판 무안타 기록 마무리
3이닝 3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김영규 선수

NC 다이노스가 6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평가전에서 4-2로 승리했다.

NC는 선발 윤강민 선수와 함께 박민우(2루수)-노진혁(유격수)-나성범(우익수)-베탄코트(지명타자)-권희동(좌익수)-김태진(3루수)-이원재(1루수)-정범모(포수)-김성욱(중견수)이 선발 출장했다.

텍사스는 지난 시즌 워싱턴과 오클랜드에서 54경기를 필승조로 출전한 숀 켈리 선수가 선발로 나왔다.

채드 스미스(우익수), 맥스 더토(2루수)-타일러 필(지명타자)-알렉스 코왈첵(포수)-프레이턴 스캇(좌익수)-앤서니 비야(1루수)-타일러 라틀리프(3루수)-코비 테일러(중견수)-마일스 맥키시치(유격수)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4타수 3안타 1득점을 기록한 박민우 선수

NC는 4회초 박민우 선수의 안타에 베탄코트 선수의 행운의 안타로 1점을 득점하며 0의 균형을 깨드렸다.

곧바로 권희동, 김태진 선수의 적시타가 더해져 3:0 리드를 잡았다. 추가 득점의 기회가 있었으나 롤오버로 이닝을 마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텍사스가 6회말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한 비야 선수의 홈런과 7회말 1점을 더 내며 추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9회초 대타로 출전한 유영준 선수의 안타와 대주자로 나온 최승민 선수의 도루와 상대 실책으로 1점을 추가 최종 스코어 4:2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번 Camp 2 에 4경기에 등판해 안타를 허용하지 않은 윤강민 선수는 “컨트롤 위주로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는 공을 자신있게 던져 초반부터 카운트를 잡으려했는데 잘 들어갔다. 변화구는 좋았는 데 직구 밸런스가 좋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캠프동안 자신감이 올라갔고 마운드에서 더 자신있는 공을 던지게됐다. 캠프 때 올라간 4경기에서 안타를 하나도 주지 않아 기쁘다. 시범경기와 함께 정규시즌에도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지금의 밸런스를 최대한 유지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3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김영규 선수는 “캠프 막바지에 밸런스가 더 좋은 것 같다. 처음에 마냥 어려웠던 부분들이 익숙해지니 더욱 자신있게 공을 던질 수 있었다. 슬라이더를 강점으로 두고 던지니 직구도 원하는 데로 들어갔다. 이번 캠프동안 많은 선배님들과 있으면서 경기운영에 대한 부분을 많이 배웠다. 한국에 돌아가서도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3안타로 좋은 모습을 보인 박민우 선수는 “캠프에서의 마지막 경기였는데 한국 들어가기 일주일 전부터 밸런스와 타이밍을 신경써서 경기에 임했다. 미국 팀들이 구속이 빠르고 공이 지저분해서 어려운 경기를 했지만 앞서 시애틀과 애리조나와 경기를 가져 눈에 적응을 하고 오늘 경기를 임해 좋은 결과를 만든 것 같다. 시즌 들어가기 전 빠른 공을 보고 들어갈 수 있어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내일 훈련을 끝으로 바로 시범경기가 시작된다. 캠프에서 모든 선수들이 부상없이 해보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 고생한만큼 결실을 얻을 수 있도록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말했다.

경기 종료 후 NC 이동욱 감독은 “선수단과 코칭스태프가 먼 길 이동해 피곤하지만 준비 잘 해줘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 캠프 마지막 경기까지 박민우 선수가 제일 좋은 타격감 보여줬고 김영규 윤강민 선수가 5선발 후보답게 좋은 피칭했다. 장현식 선수 또한 마지막까지 마무리 후보로서 건강한 모습 확인할 수 있었다. 텍사스 투수들은 대부분 MLB 선수들이 나왔는데 이들을 상대로 우리 타자들이 좋은 경험했다고 본다. 평가전이지만 승리함으로서 경기를 이기는 습관을 만들어 가는 것도 중요했다. 마지막 경기 모두 고생했다”고 말했다.

경기 텍사스를 지휘한 카를로스 카르도자 감독은 “전체적으로 깔끔한 경기었다. 우리가 잘 실행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지만 NC는 굉장히 잘 짜여진 경기를 했다. NC 배터리 볼배합과 타자들이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도 끈질기게 커트해내는 능력을 볼 수 있었다. MLB와 KBO 선수들의 신체조건에 차이가 분명히 있지만 오늘 경기는 야구가 기술에 의한 스포츠라는 것과 기본을 충실히 실행해야 승리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NC가 그런 점을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NC는 현지시간 6일 오전 훈련을 끝으로 38박 40일의 Camp 2를 마무리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