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노숙자와 술 마시다 흉기 휘두른 30대 구속

노숙자와 술을 마시다가 기분을 나쁘게 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마산중부경찰서는 우연히 만난 노숙자와 술을 마시다 분을 나쁘게 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A(37)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0시14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편의점 안에서 노숙자 B씨(40)에게 흉기를 휘둘러 양팔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술을 마시고 귀가 중이던 A씨는 벤치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B씨와 우연히 합석해 같이 술을 마셨다.

그러다가 B씨가 자신에게 ‘돈을 요구한다’는 오해를 하고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탐문수색을 통해 1시간 만에 다른 편의점에서 또 술을 마시고 있던 김씨를 붙잡았다. A씨는 흉기를 소지한 상태였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