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한국지엠한마음재단, 경남 관내 미혼모시설 지원미혼모자세대에 육아용품 및 생필품 지원금 500만원 전달
한국지엠한마음재단, 경남 관내 미혼모시설 지원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은 15일 ‘가정의 달’을 맞아 미혼모시설 지원사업으로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경남 관내 미혼모시설 2곳에 5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은 한국지엠 창원공장 이승원 팀장,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병설 사무처장, 생명터 노미진 원장, 엄마와 아기 이진이 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이뤄졌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창원시 내서읍에 있는 ‘생명터’와 통영시 광도면에 있는 ‘엄마와 아기’ 미혼모시설에 거주하는 미혼모자 세대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초기 양육 지원을 위해 육아용품 및 생필품 구입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이승원 팀장은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미혼모라는 사회적 편견과 경제적 어려움 속에 용기 있게 출산과 양육을 선택한 미혼모들을 응원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미혼모자 세대가 우리 사회의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안전하게 성장하고 더 큰 가치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