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전기연구원, 일본 전력 유관기관 및 대학 초청해 협력 논의일본 CRIEPI, 와세다 대학 등 창원본원 방문, 전력분야 한일 간 협력방안 모색
한국전기연구원을 방문한 일본 관계자들이 대전력 시험설비를 투어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이 일본 전력 유관기관 및 대학 관계자를 초청해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은 일본전력중앙연구소를 비롯 메이세이 대학, 메이지 대학, 와세다 대학 등 3개 대학, 기업체(NGK Insulators, CSD) 관계자 총 12명이 창원본원을 방문했다고 2일 밝혔다.

KERI 유동욱 연구부원장의 안내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는 전력분야 기술교류 및 한일 간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한일 대표 연구자 간 기술발표 및 연구원의 설비 투어 순서로 이뤄졌다.

KERI는 그동안 일본전력중앙연구소(CRIEPI)와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

양 기관은 매년 중국전력과학원(CEPRI), 대만전력연구소(TPRI)와 함께 동아시아 전력연구기관 기술회의를 개최하며 꾸준히 기술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일본 센다이에서 재생에너지, 설비유지운영관리, 스마트 배전 네트워크, 시험·측정, 전지 및 전기재료 등 5개 분야에서 약 30여 편의 기술논문을 발표했다.

올해는 11월 말 대만 카오슝에서 열릴 예정이다.

KERI 유동욱 연구부원장은 “세계최고 수준 전기전문 연구기관이 되기 위해 국제 공동연구 및 기술교류 등 선진 기관과의 국제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