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접촉사고 후 조치없이 자리 떠난 '여경' 논란 서장 사과문 게재
SBS 방송화면 캡처.

통영경찰서 소곡 여경이 지난 8일 순찰차 주차 중 접촉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없이 현장을 떠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자 하임수 서장이 홈페이지를 통해 대국민 사과문을 올렸다.

12일 통영서 홈페이지에는 하 서장의 명의로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사과문에는 “지난 6월8일 발생한 순찰차 주차 중 물피교통사고로 인해 국민 여러분들께 많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을 짐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사고 피해차량 차주분께도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경찰관에 대해서는 조사 후 도로교통법에 따라 처분했으며, 경찰관으로서 부주의한 행동에 대해서도 조사를 통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국민 여러분들의 신뢰를 잃게 된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며,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언제나 시민의 입장에서 행동하는 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순경(28·여)은 지난 8일 낮 12시쯤 통영 무전동의 한 교회 주차장에서 순찰차를 주차하던 중 주차돼 있던 다른 승용차 왼쪽 모서리부분을 들이받았다.

당시 여순경은 순찰차에서 내려 승용차를 살펴보다가 아무런 조치없이 현장을 벗어나는 사실이 CCTV 영상을 통해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었다.

현재 A순경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범칙금 처벌을 받았으며,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