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상남도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 개소경남도청 본관 1층에서 개소식 갖고, 본격 운영 시작

경상남도가 11일 경남도청 본관 1층에서 ‘경상남도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문승욱 경제부지사, 김성갑 도의회 경제환경위원장, 임진태 소상공인연합회장, 박종배 부산지방공정거래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는 민선7기 도지사 공약사항인 ‘공정과 상생의 시장질서 확립’의 일환으로 설치됐으며, ‘공정거래법’, ‘가맹사업법’, ‘하도급법’ 등 불공정거래 피해자 및 가맹점 가맹희망자를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8년 기준 전국 가맹점수는 24만3천454개이며, 경기 6만1천182개, 서울 4만6천209개에 이어 경남이 1만7천397개로 17개 시도 중 세번째로 많은 가맹점이 있음에도 그동안 경남지역 가맹희망자들이 가맹계약서, 정보공개서 등 계약 체결 전 알아야 할 필수사항 등을 알지 못해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경상남도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피해상담을 위해 가맹거래사 자격증과 불공정거래 관련 경력을 가진 전문 상담가를 지난 1일 채용했으며,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의 전문성 제고 및 양질의 법률서비스 제공을 위해 변호사로 구성된 법률지원단 5명도 위촉했다.

향후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에서는 도내 불공정거래 피해 사례 조사 및 피해예방을 위해 실태조사와 피해예방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경상남도 43만명의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고, 대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모두가 함께 잘사는 공정과 상생의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가 잘 운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