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속보] 창원해경, 실종 선장 숨진 채 발견부산 가덕도 대항항 인근 동두말 해상서 발견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지난 17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대항항에서 출항이후 실종된 A호(1.13톤, 연안복합)의 선장 허 모씨(76)가 동두말 인근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2시경 전복된 A호 선박을 발견하고, 함정·민간구조선, 헬기, 구조대 등을 동원해 해상과 수중 수색을 실시하는 한편, 군부대의 협조를 받아 해안가 수색도 실시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사고 이틀만인 18일 오전 9:30분 사고해역 인근의 수중에서 민간구조선 B호(잠수기어선)의 잠수사가 발견했으며, 가족의 확인을 통해 실종자로 판명됐다.

지난 16일 오후 10시경 대항항에서 출항해 조업을 나간 A호가 귀가 시간이 지났음에도 연락이 되지 않자, 17일 0시45분경 A호 선장의 조카가 창원해경에 미귀가 선박으로 신고해 수색에 나섰다.
 
 창원해경에서는 정확한 사고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